롯데면세점은 중국 국경절 연휴(10월 1~7일) 기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이 12만여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 늘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해당기간 방한 중국인 관광객 25만여 명(인천국제공항공사 집계)의 절반 수준이라고 롯데면세점은 설명했다.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전체 중국인 방한 규모가 19% 가량 늘어난 데 비해 방문객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이는 중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꾸준히 진행한 온라인 마케팅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롯데면세점은 국경절 기간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가 조회수, 연관 검색어, 검색률 등을 바탕으로 산정한 '바이두 지수'가 일평균 5012를 기록, 국내 면세점 중 1위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웨이보'의 팬수(10월 6일 기준)도 729만여 명으로 삼성갤럭시(825만여명)에 이어 중국 내 해외 기업 중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유니클로(600만명), 애플(310만명), 아디다스(200만명) 등 해외 유명 브랜드보다도 많은 수치이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중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는데 있어 온라인 마케팅의 중요성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며 "유커 방한 유치를 확대하고, 쇼핑만족도 제고를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