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사물인터넷(IoT) 시장에서 표준화 기술을 경쟁하던 연합체들이 합병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대표적 IoT 표준화 연합체인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와 올씬 얼라이언스(AllSeen Alliance)는 최근 합병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올씬 얼라이언스에서 개발, 운영하는 IoT 오픈소스 '올조인(AllJoyn)'과 OCF가 개발 중인 '아이오티비티(IoTvity)'는 OCF에서 운영될 전망이다.

새로 출범하는 OCF는 기존 올조인 기술의 호환성을 확보하면서 새 표준을 제정할 것으로 보인다. 기술 표준의 축이 어디로 기우느냐는 제품의 생태계를 확보하는 데 결정적이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각 연합체들은 회원사를 늘리기 위해 경쟁해 왔다. 일부에선 규모가 큰 두 단체가 합병함에 따라 시장에서 큰 영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내에선 LG전자가 OCF 이사회에 합류했다. 이밖에 아르셀릭크, 하이얼, 테크니컬러 등 3곳도 새 OCF 이사회 일원이 됐다.

기존 OCF 이사회 회원에는 삼성전자와 퀄컴, 시스코, GE디지털,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등 10개 업체가 있다.

LG전자는 이번 OCF 이사회 합류를 계기로 올조인 기술의 연속성을 유지하고, 글로벌 IoT 표준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LG전자 관계자는 "표준 기반의 IoT를 활성화해 미래 IoT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