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ed 부의장 "고용·물가지표, 정책목표에 매우 근접"

입력 2016-10-18 07:29 수정 2016-10-18 07:29
현재 미국의 고용시장과 물가지표들이 중앙은행(Fed)에서 설정한 목표에 "매우 근접"한 상태라고 스탠리 피셔 Fed 부의장이 지적했다.

17일(이하 현지시간) Fed에 따르면 피셔 부의장은 이날 뉴욕 이코노믹클럽에서 연설한 뒤 질의응답 과정에서 현재 2%로 설정된 Fed의 물가 목표치를 높이자는 주장에 대한 질문을 받자 "우리(연준)의 목표에 매우 근접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피셔 부의장은 "(Fed의) 양대 통화정책 목표의 달성에 충분할 정도로 총수요를 유지해야 한다는 필요 때문에 Fed의 기준금리는 현 시점에서 매우 낮게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Fed에서 주요 물가지표로 간주하는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전년대비 증가율은 지난 8월에 1.7%를 기록하며 지난 2월 이후 처음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또 미국의 지난 9월 공식 실업률은 5%로 5개월 만에 다시 5%선으로 올라섰지만, 미국에서는 현재의 실업률 수준이 사실상 완전고용으로 간주되고 있다.

2%의 물가상승률과 완전고용은 Fed에서 실시하는 통화정책의 목표다.
이날 연설에서 피셔 부의장은 초저금리 정책을 앞으로도 유지하는데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낮은 장기금리는 (해당 국가) 경제의 장기 성장 전망이 어둡다는 뜻"이고 정책금리를 최대한 낮추게 되면 "중앙은행이 정책금리를 낮추는 통상적인 정책수단으로 경기후퇴에 대응할 여지"가 줄어든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저금리 하에서 일부 투자자들이 수익률을 찾아 움직이고 금융기관의 순이자마진이 축소되기 때문에 금융안정성을 위협할 우려가 있다"는 입장도 보였다.

이날 피셔 부의장은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과 직결될 수 있는 언급을 하지는 않았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