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모리 "중국 현지법인이 230억 투자해 생산시설 신설"

입력 2016-10-17 14:59 수정 2016-10-17 14:59
토니모리는 중국 자회사인 메가코스화장품 유한공사(이하 메가코스화장품)가 총 230억원을 투자해 화장품 생산설비를 신축하기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메가코스화장품은 내년 6월 중국 저장성 핑후 개발구에 약 5만9500㎡ 규모로 완공될 예정이다.
완공 후인 2018년에는 기초 및 색조 화장품을 합산해 약 800만개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또한 향후 보완투자를 통해 추가 시설이 완성되면 제품 개발부터 화장품 용기 제작, 케이스 포장과 아웃박스 포장까지 한 번에 완제품을 생산하는 '원 스톱 프로세스'가 구축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메가코스화장품은 공장 준공 전 중국 청도명월해조그룹 유한공사, 라이프뷰티 등 중국 현지 화장품 기업을 비롯한 8개 기업으로부터 사전 수주를 받았다고 전했다.

토니모리 마케팅팀 관계자는 "메가코스화장품 완공 이후 제품 원가 절감 및 빠른 생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