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먼디파마는 이명세 신임 대표이사(사진)를 17일 선임했다. 이 신임 대표는 한림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 보건학 석사, 미국 펜실베니아대 와튼 스쿨에서 MBA를 거쳤다. 한국MSD, 일라이릴리 한국지사 및 필리핀지사, 한국애보트 등에서 근무했다.

이명세 신임사장은 “국내 제약시장이 하락세를 겪는 가운데 두자릿수의 성장세를 꾸준히 기록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먼디파마의 대표이사를 맡게 돼 무척 기쁘다”며 “통증 치료 분야를 선도하는데 그치지 않고 상처 관리, 호흡기, 항암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민 건강 향상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자리잡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