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은 중국 국영기업인 중신그룹과 손잡고 중국에 유통 노하우를 수출한다고 17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중신그룹과 합작해 리테일 운영회사인 '중신타이푸낙천기업관리유한공사'를 설립, 지난 14일 설립식을 열었다.

합작사는 내년 상반기부터 중신그룹이 운영 중이나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하이 소재 타이푸광장 쇼핑몰을 운영하게 된다. 또한 2017~2019년 사이에 추가 건설되는 3개의 쇼핑몰의 운영을 맡을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이번 합작을 통해 중국에서 즉시 이익을 낼 수 있는 사업모델을 갖추게 됐다고 자평했다. 부동산 개발 및 인허가 부담이 없는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현재 롯데백화점은 중국 톈진 소재 2개점을 비롯해 선양, 웨이하이, 청두 등 각 성 중심도시에서 총 5개의 백화점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미진출 지역인 중국 상업 중심지인 상하이에 진출해 중국사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는 효과와 면세점·마트 등 그룹 계열사와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고 롯데백화점은 덧붙였다.
롯데백화점은 쇼핑몰 운영을 계기로 기존 중국 점포에 미진출한 유명 식음료(F&B) 브랜드, 한국을 찾는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패션 브랜드들을 추가로 입점시킬 계획이다. 쇼핑과 문화생활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테마존을 구성해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이원준 롯데백화점 대표이사는 "중신그룹과 손잡고 중국 경제의 중심인 상하이에서 쇼핑몰을 운영하게 돼 향후 중국사업 포트폴리오가 강화될 것"이라며 "37년간 대한민국 유통의 1위를 지켜온 롯데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국에서 롯데의 이미지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신그룹은 중국 국가재정부 산하의 국영기업으로 지난해 자산규모 980조원, 중국 17위를 기록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