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日 타바코와 신성 빈혈치료제 도입 계약 체결

입력 2016-10-17 13:52 수정 2016-10-17 13:54

JW중외제약(대표 한성권)은 일본 재팬 타바코가 개발 중인 신성 빈혈치료제 ‘JTZ-951’에 대한 국내 임상 및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신성 빈혈은 만성 신장병 (CKD) 환자에서 심각한 합병증 중의 하나로, 신장 기능 장애에 따른 신장에서의 조혈호르몬 제제(EPO) 생산 능력 감소가 주된 요인으로 알려져있다. JTZ-951은 기존 조혈 호르몬 제제와 다른 새로운 개념의 신성 빈혈치료제다. 이 제제는 조혈호르몬 제제(EPO)의 생산을 향상시키며, 철분 대사의 발현에 관여해 적혈구의 생산을 높인다. 기존 표준치료제인 조혈 호르몬제 주사 대신 경구 투여가 가능하다. 일본에서는 2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한성권 JW중외제약 대표는 “이번 계약으로 신성 빈혈치료제 분야에서 새로운 후보물질을 확보하게 됐다”며 “국내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을 거쳐 상품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