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를 떠나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활동하는 조우종이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17일 "방송인으로서 뛰어난 능력을 보여준 조우종과 전속계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면서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우종은 2005년 KBS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그는 '위기탈출 넘버원' '인간의 조건' '1대 100' 등 다수의 교양, 예능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지난달 KBS에서 퇴사했다.

FNC엔터테인먼트에는 유재석, 송은이, 정형돈, 김용만, 노홍철, 이국주 등이 속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