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당국은 북한이 지난 15일 무수단미사일을 과거와 달리 내륙지역에서 발사한 것과 관련해 "여러 이유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그 가능성에 대해 평가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북쪽 내륙지역인) 방현 비행장에서 무수단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은 이번 전까지는 6번의 무수단미사일을 모두 중거리미사일 기지가 있는 원산 일대에서 동해를 향해 발사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이 한미 정보당국의 감시를 피해 기습적으로 타격하는 연습을 실시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일각에선 발사지를 최대한 북쪽으로 이동시켜 남한을 사정권에 두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 등이 제기됐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이 무수단미사일을 발사한 지 19시간이나 지나서 이를 공개한 데 대해선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발사 직후에 실패했기 때문에 그에 대한 기술적인 분석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며 "정확한 분석 후에 알려드리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