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문재인 대통령되면 사드 배치 김정은에 물을지도"

입력 2016-10-17 11:20 수정 2016-10-17 11:21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은 17일 ‘송민순 회고록’파문과 관련,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통령이 될 경우 사드 배치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물어보고 결정할 지도 모를 일”이라고 비판했다.
여권 내 대표적 핵무장론자인 원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 벌어진 것”이라며 “사실이라면 이분들은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탄압하고 유린하고 있는 북한 정권과 광의의 공범들인 셈”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제재와 비판의 대상인 북한 정권에게 물어보고 결정하자는 이런 황당무계한 결정을 당시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권력 핵심부가 내렸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민순 전 외교통일부 장관의 회고록에는 문 전 대표가 대통령비서실장으로 있던 2007년 노무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표결에 앞서 북한 측 의견을 물었다는 내용이 실려있다.

원 의원은 “문 대표의 안보관에 대해서는 지금 많은 국민들이 의구심을 가지고 있는 것이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명백한 사실”이라며 “국가안보를 책임질 수 있는 유력한 대선주자의 안보관을 따지는 일을 야당이 색깔론으로 모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고, 국민들이 당연히 아셔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원 의원은 여권 내에서 이번 파문과 관련해 청문회 실시 주장이 나오는데 대해 “진실이 매우 중요하다”며 “당시 의사결정에 참여했던 분들이 지금 증언이 엇갈리고, 사실이 아니라고 하기 때문에 실체적인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청문회가 당연히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82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66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