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ter(한국수자원공사)는 경북 안동 다목적댐이 준공 40주년을 맞이해 지역 주민과 방문객을 위한 휴식과 관광, 충전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안동 다목적댐은 소양강다목적댐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건설된 다목적댐이다. 낙동강 중하류를 중심으로 구미시(1973)와 창원시(1974), 울산시(1976) 등 대규모 공업도시가 계획됐고, 이들 도시 성장에 가장 필요한 용수 확보를 위해 안동 다목적댐이 만들어졌다. 1971년 착공해 5년간의 공사 끝에 1976년 10월에 준공되었다.

안동 다목적댐은 수력발전과 홍수조절, 댐 하류 지역에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담당하고 있다. 총 저수용량은 12억4600만㎥, 저수면적 51.5㎢, 댐 높이 83m, 댐 길이는 612m이다. 생활·공업용수 공급량은 연간 3억4천만㎥로 경북과 경남인구의 24%가 사용하는 양이다. 홍수조절능력은 1억1천만㎥, 수력발전량은 연간 8천9백만kWh로 약 2만가구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태풍 등 자연재해로부터 국토를 안전하게 지키는 역할도 충실히 해왔다. 지난 2003년 태풍 매미 당시 안동지역에는 234㎜의 집중호우가 내렸으나, 안동다목적댐은 평상시 확보한 홍수조절용량을 활용해 댐에 물을 가두어 낙동강 하류지역의 홍수피해를 줄이는데 기여했다.
안동다목적댐 준공 40주년 기념식은 오는 18일 11시, 댐 정상 달맞이 공원에서 열린다. 기념식을 전후해 생태캠프, 출사대회, 달빛걷기, 독립영화제, 사진전시회, 댐 정상부 개방 행사, 안동댐의 현재와 미래를 재조명하는 학술대회 등 다양한 문화예술 및 국제 행사가 이어진다.

이날 안동댐 기념식과 함께 세계 물포럼 기념센터에서는 ‘제 3차 아시아물위원회’도 열린다. 아시아물위원회(Asia Water Council : AWC)는 2015년 제7차 대구경북 세계물포럼의 성과를 바탕으로 아시아의 물 문제 해결을 위해 설립된 국제 물 기구로, 올해 3월 인도네시아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아시아 정부 고위인사와 국제기구 등 총 13개국에서 26개의 이사기관이 모여 신임회장을 선출하고, 국내에서 2017년에 열릴 아시아 국제물주간 개최도시 승인 등의 안건을 이번 회의에서 처리한다. 또한 UN식량농업기구(UNFAO)와 유네스코, K-water 등이 참여하는 물-에너지-식량 넥서스 공동연구 추진, 국제수자원협회(IWRA)와의 수자원분야 신규 사업 개발을 위한 교류협력(안) 등을 논의한다.

이학수 K-water 사장은 “지난 40년간 국가 경제와 지역발전을 이끌어 온 안동다목적댐이 국민에게 더욱 가깝고 친근한 댐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댐 정상부를 일반인에게 개방하는 등 문턱을 낮추고 있다”며 “지자체와 협력하여 댐 주변에 다양한 문화, 관광 콘텐츠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안동댐이 국민에게 더욱 사랑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안동댐 준공 40주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