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전 외교통상부장관 "진실은 바뀌지 않는다"

입력 2016-10-17 11:02 수정 2016-10-17 11:02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장관(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은 17일 노무현 정부가 2007년 당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과 관련해 북한에 사전의견을 구한 뒤 기권했다는 자신의 최근 회고록 논란에 대해 "진실은 바뀌지 않는다. 진실은 어디 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송민순 전 장관은 이날 서울 삼청동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정치적인 의도로 쓴 게 아니다. 책 전체 흐름을 봐야지 일부만 보면 안 된다. 전체를 보면 알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사전의견 타진 제안자로 지목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물론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등 노무현 정부 인사들이 자신의 회고록의 관련 내용을 잇달아 부인하고 나선 데 대한 자신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대통령 연설기획비서관을 지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전날 북한의 의견을 물어본 것이 아니라 기권 결정을 자체적으로 내린 뒤 북측에 통보한 것이라며 북측에 사전 의견을 구했다는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