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은 미국 달러화로 직접 투자할 수 있는 '미국뱅크론펀드'를 KEB하나은행을 통해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상품은 달러로 가입하고 환매자금을 수령함으로써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수익과 함께 달러 강세에 기반한 환차익을 얻을 수 있다.

뱅크론은 투자등급 미만에 속하는 기업들이 금융기관으로부터 조달하는 대출채권을 말한다.

주로 기업의 자산을 담보로 하고 있어 다른 부채보다 우선 상환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담보 대출채권(시니어론)으로 불리기도 한다.

금리 변동(상승 및 하락)에 따른 가격 변동폭이 작아 수익 또한 안정적인 편이다. 일반채권과 달리 주로 3개월 만기 리보(Libor) 금리에 연동하기 때문이다.

이스트스프링운용 미국뱅크론펀드는 지난해 첫 출시 후 6개월, 1년 수익률 각각 1.43%, 2.18%를 기록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