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면세점(이하 현대면세점)은 신규 면세점 입지로 내세운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관련, 대형버스 총 459대가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면세점은 최근 강남구도시관리공단 및 송파구시설관리공단과 '탄천주차장 이용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의 자체 주차장(59면)과 인근 탄천 주차장(400면)에 대형버스 459대가 주차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지난해 7월 서울 지역 시내면세점 특허(사업권) 심사 당시 계획한 주차면수(135면)보다 3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대형버스 주차장 확대 조치는 현대면세점이 지난 7월부터 2개월간 외부 교통영향평가 전문기관에 의뢰해 진행한 '교통영향평가' 진단에 따른 것이다.

현대면세점은 이번 면세점 특허 심사를 앞두고 올해 처음으로 교통영향평가를 진행했다.

결과에 따르면, 면세점 입점 시 대형버스가 유입(평일 122대·주말 146대 예상), 주변 도로가 혼잡해지고, 대형버스를 이용한 이용객들의 승·하차로 주변 교통체증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됐다.

현대면세점은 주변 교통 혼잡과 체증을 최소화하기 위해 약 350m거리에 있는 무역센터점 외부 주차장을 개·보수해 대형버스 전용 주차장(44면)을 마련했고,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6면)과 인근 도심공항터미널(9면)에도 주차 공간을 만드는 등 총 59면의 대형버스 자체 주차장을 확보했다.
또한 일시적으로 대형버스가 몰리는 만일의 상황을 감안해 탄천에도 추가로 400면의 주차 공간을 확보했다.

현대면세점은 탄천 주차장을 이용하는 대형버스들의 배회(徘徊)를 막고 이동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교통 상황별 경로 안내와 주차 정보 등을 제공하는 별도의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외국인 관광객들의 신속한 승·하차와 주변 교통 체증을 줄이기 위해 대형버스 출입 관리시스템도 만들 예정이다.

이동호 현대면세점 대표는 "서울 시내 면세점 주변에 대형버스 주차장이 부족하다보니 불법 주·정차로 인한 주변 교통체증이 사회 문제로까지 부각되고 있다"며 "459면의 대형버스 주차장 확보는 경쟁사와 비교해 확실한 차별화 포인트이자 강점"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