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오전 예정된 수석비서관 회의를 연기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는 아마 연기가 될 것 같다"며 "날짜가 정해지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회의 연기 사유와 관련해 "수석 비서관 회의 연기에 특별히 관심을 가질 만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경제현안 문제 해법을 찾는데 고민, 고심하고 그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