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은 자사가 속한 글로벌 항공동맹체 스타얼라이언스가 중국 준야오항공을 오는 2017년부터 커넥팅 파트너로 영입한다고 17일 밝혔다.

마크 슈왑 스타얼라이언스 대표는 "준야오항공과의 제휴로 중국 상하이를 기반으로 한 스타얼라이언스 네트워크 확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커넥팅 파트너는 국내선 및 단거리 국제선을 중심으로 운항하는 항공사와 스타얼라이언스가 별도의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것이다. 스타얼라이언스는 지난해 12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망고항공을 첫 커넥팅 파트너로 맞이한 바 있다.

2017년부터 스타얼라이언스 회원사 운항편에서 준야오항공 운항편으로 환승하는 스타얼라이언스 골드 회원의 경우 ▲우수 회원 라운지 입장 ▲공항 보안 검색 시 패스트 트랙 이용 ▲무료 수하물 허용량 확대 ▲전용 체크인 카운터 이용 ▲우선 탑승 ▲만석 항공편 우선 대기 ▲수하물 우선 수취 등의 혜택을 이용할 수 있다.

중국 상하이를 허브로 하는 준야오항공은 총 56대의 비행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매주 69곳의 취항지에 1700편의 여객편을 운항하고 있다.

왕쥔진 준야오항공 회장은 "이번 제휴를 통해 상하이의 두 허브 공항을 이용하는 준야오항공과 스타얼라이언스 회원사간 환승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핶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