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주최한 상반기 상업시설 모니터링 평가에서 휴대폰 로밍 서비스 부문 1위를 차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평가에서 LG유플러스는 △제품서비스 만족도 △직원 서비스 만족도 △매장 환경 만족도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이동통신사업자 중 최고 점수를 기록했다.

LG유플러스는 2014년 상반기 이후 5회 연속 인천국제공항 휴대폰 로밍 서비스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받았다. 인천국제공항 상업시설 서비스 모니터링 평가는 매 반기마다 시행된다. 이번 평가는 내·외국인 6000여명을 대상으로 직접 면접 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LG유플러스는 인천국제공항 내 가장 많은 로밍 안내데스크를 운영하고, 국내 최대 로밍 커버리지를 제공하고 있는 점을 인정 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조원석 LG유플러스 디바이스담당 상무는 "로밍 커버리지 확대에 주력하고, 다양한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요금제를 지속적으로 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