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의 쉐보레가 17일 내외관 디자인을 바꾸고 각종 사양을 추가한 부분변경 모델 '더 뉴 트랙스'를 공개하고 사전 계약에 돌입했다.

제임스김 한국GM 사장은 "쉐보레 트랙스는 디자인과 안전성, 주행성능으로 내수시장은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는 소형 SUV의 대표 모델"이라며 "새로운 디자인으로 고객 수요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더 뉴 트랙스에는 조사각과 조명 범위를 조정할 수 있는 헤드램프 각도 조절 장치가 전 트림에 적용됐다. 실내에는 인조 가죽 소재가 적용돼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스마트 버튼 시동 및 스마트키 시스템을 채택해 편의성을 높였다. 애플 카플레이와 브링고 내비게이션을 지원하는 쉐보레 마이링크 시스템도 탑재됐다.

안전 사양도 늘었다. 전방 충돌 경고, 차선 이탈 경고, 사각 지대 경고, 후측방 경고 시스템 등 각종 안전 장치가 추가됐다.

더 뉴 트랙스의 가격은 1845만~2580만원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