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열사 '케이큐브', 쥬빌리웍스에 투자

입력 2016-10-17 09:03 수정 2016-10-17 09:03
카카오 계열의 벤처투자회사인 케이큐브벤처스는 일정 공유 서비스 '쥬빌리 타임트리'를 개발한 쥬빌리웍스에 4억500만원을 투자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 투자엔 세이부 캐피털, SMBC 캐피탈, 플랜트리파트너스, 토에이 애니메이션 등 국내외 투자사들이 참여했으며, 총 23억원을 공동 투자했다.
쥬빌리웍스는 2014년 9월 박차진 전 카카오 재팬 대표를 필두로 야후 재팬과 카카오 재팬 출신의 핵심 인력들이 만든 회사다.

쥬빌리웍스가 지난해 3월 출시한 '쥬빌리 타임트리'는 가족, 직장, 커플, 동호회 등 소규모 그룹을 위한 일정 공유 서비스다. 기존 캘린더 서비스에서 나아가 일정 공유와 기록, 커뮤니케이션 기능에 초점을 맞춘 게 특징이다.

이 서비스는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현재 한국어 일본어 영어 등 13개 언어를 지원하고 있다. 출시 1년6개월 만에 가입자 230만명과 월 이용자수(MAU) 100만명을 넘어섰다.

정신아 케이큐브벤처스 상무는 "타임트리는 일정 조율과 관련된 기존의 번거로움을 해결해 사람들의 시간 관리와 커뮤니케이션을 혁신적으로 바꾼 서비스"라고 평가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