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선물은 17일 원·달러 환율이 1134.00~1142.00원 사이에서 거래될 것으로 예상했다.

민경원 NH선물 연구원은 "달러화는 호조를 보인 미국 경제 지표에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이날 원·달러 환율은 상승 출발한 뒤 1130원대 중후반 중심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간밤 역외 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전 거래일 서울 외환시장 종가(1132.10원)보다 4.05원 높게 거래됐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9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0.2% 상승을 웃돈 것이다. 같은달 미국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6% 늘어난 4598억2000만달러(약 521조2059억원)으로 집계됐다.

민 연구원은 "미국 경제 지표가 개선되면서 금리 인상 기대감이 이어지고 있다"며 "재무부 환율보고서에 한국 비판 수위가 낮아진 점도 이날 원·달러 환율에 상승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고점 부근에서 달러화 매도 물량이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는 원·달러 환율 상승폭을 조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