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결과 불복?…연일 "선거조작"

입력 2016-10-17 07:42 수정 2016-10-17 07:42
미국 대선이 약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지지자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11년 전의 '음담패설 녹음파일'에 직격탄을 맞고 최대 위기에 처한 트럼프가 연일 '선거조작'을 주장하면서 이에 동조하는 지지자들이 쿠데타에 심지어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감옥에 보내거나 총살해야 한다는 극단적 주장까지 내놓고 있다.

선거 패배 시 불복종 운동을 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그동안 선거조작 가능성을 제기해 온 트럼프는 15일(현지시간)에도 트위터에서 "'사기꾼' 힐러리를 당선시키기 위해 거짓되고 근거도 없는 주장, 노골적인 거짓말을 쏟아내는 미디어에 의해 선거가 조작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과거 성추행 의혹을 앞다퉈 보도하는 언론에 불만을 터뜨린 것이다.
트럼프는 또 "힐러리는 (이메일 스캔들로) 기소돼 감옥에 갔어야 한다"면서 "그런데도 기소는커녕 현재 이 조작된 선거판에서 대선후보로 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16일에도 트위터에 "이번 선거는 사기꾼 힐러리를 미는 부정직하고 왜곡된 언론에 의해 완전히 조작됐다. 많은 투표소에서도 그렇다(조작이 일어나고 있다)"라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가 이처럼 끊임없이 선거조작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그의 성난 지지자들은 극단적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의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마이크 펜스는 이날 NBC 방송의 '밋 더 프레스' 인터뷰에서 "미국인들은 미디어의 명백한 편향 보도에 지칠 대로 지친 상태다.

사람들이 '조작된 선거'라고 느끼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라면서도 트럼프와 자신은 "대선 결과를 전적으로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 언론은 트럼프와 펜스가 이 문제와 관련해서도 미묘한 입장차를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