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켄터키주 식당 총격전 … 육상대표선수 게이 딸 사망

입력 2016-10-17 06:36 수정 2016-10-17 06:36
미국 켄터키주의 한 식당 주차장에서 총격전이 벌어져 미국 육상대표선수인 타이슨 게이의 딸이 사망했다.

AP통신 등 미국 언론은 16일 새벽 켄터키 대학 렉싱턴 캠퍼스 인근 한 식당 주차장에서 두 차량 사이에 총격전이 벌어졌으며 트리니티 게이(15)가 사망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렉싱턴 경찰은 성명에서 "총격전이 벌어졌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들이 새벽 4시 무렵에 현장에 출동했다" 며 "현장에 쓰러져 있는 한 청소년을 병원으로 데려갔으나 병원에서 사망선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망한 청소년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타이슨 게이의 에이전트인 마크 웨트모어는 게이의 딸이 사망했다고 확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