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발리 현수교 무너져 … 9명 숨지고 30여명 부상

입력 2016-10-17 06:27 수정 2016-10-17 06:27
16일 오후 6시30분께 인도네시아의 대표적인 휴양지인 발리 주의 쯔닝안 섬과 름봉안 섬을 잇는 현수교가 무너져 최소 9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부상했다.

발리 본섬 해안에서 약 10㎞가량 떨어진 쯔닝안과 름봉안 섬은 한국에도 소개된 관광지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와 부상자는 전원 현지인으로 전해졌다.

수토포 부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희생자들은 대부분 인근 바쿵 사원에서 예배를 마치고 귀가하려던 주민들이었다" 며 "사망자 중 3명은 3살에서 9살 사이의 어린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