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자 3명 중 1명, 대졸자 '충격' … 대학 왜 가나?

입력 2016-10-17 06:12 수정 2016-10-17 06:12
실업자 3명 중 1명은 4년제 대학 이상을 졸업한 고학력자로 나타났다. 대졸 실업자 수는 3분기 기준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30만 명을 넘었다. 실업자 중에서 차지하는 비중 역시 최초로 30%대로 올라섰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3분기 기준 실업자는 모두 98만 5000명으로 이중 32%인 31만5000명이 4년제 대학 이상 졸업자로 집계됐다. 대졸 실업자 규모는 3분기 기준으로는 1999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30만 명을 돌파했다. 전체 실업자에서 차지하는 비중 역시 사상 최대였다.

외환위기의 아픔이 남아있던 1999년 3분기 전체 실업자는 133만 2000명에 달했지만 4년제 대학 졸업자는 12.1%인 16만 1000명에 불과했다. 하지만 우리 사회의 고학력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실업자 중 대졸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높아졌다.

2005년 15.3%였던 실업자 중 대졸자의 비중은 2006년 19.9%로 급상승한 뒤 2008년 20.5%로 20%대에 올라섰다. 이후 2010년 23.3%, 2012년 26.8%, 2013년 28.6%, 2015년 28.8%에 이어 올해 30%를 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