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방문 한 달 만에
"3400억 투자 노이다 공장 증설"
삼성전자가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에 있는 스마트폰·가전 공장 증설을 위해 197억루피(약 3400억원)를 투자한다. 증설이 끝나면 노이다 공장의 스마트폰 생산 규모는 연간 6000만대에서 1억2000만대로 두 배로 증가한다.

삼성전자 인도법인은 17일 우타르프라데시주 러크나우에서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총괄 전무와 라훌 바트나가르 우타르프라데시주 수석차관이 공장 확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노이다 공장은 1996년 설립된 삼성전자의 인도 첫 생산시설로 휴대폰과 냉장고, TV 등을 생산해왔다. 이번 공장 증설로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가전과 TV 생산 설비도 크게 확충될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 증설 발표는 지난달 추석 연휴 기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난 지 한 달여 만에 이뤄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15일 모디 총리를 만나 사업 협력 등을 논의했다. 당시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가 인도에서 진정한 현지업체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모디 총리는 “삼성에 대한 기대치가 높은 만큼 인도에 더 많이 투자하길 바란다”고 답했다.

인도 일간 비즈니스스탠더드에 따르면 삼성전자 인도법인은 2014년 매출 4392억루피(약 7조4900억원)로 인도에 있는 다국적기업 가운데 2위를 차지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