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100만원 낮춰 경쟁력 확보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오른쪽)은 “높은 성능과 저렴한 가격으로 무장한 신형 트랙스로 쌍용자동차 티볼리를 잡겠다”고 17일 말했다.

김 사장은 이날 서울 청담동 송은아트스페이스에서 열린 더 뉴 트랙스 출시행사에서 기자와 만나 “트랙스가 속해 있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은 성장을 거듭할 것”이라며 “오늘부터 사전계약에 들어가는 트랙스는 기본모델 가격을 기존보다 100만원가량 낮춰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신형 트랙스는 한국GM이 3년 만에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이다. 신형 트랙스에는 쉐보레 고유의 디자인 특징인 듀얼포트 라디에이터 그릴, 발광다이오드(LED) 주간주행등이 장착됐다. 더불어 차체 강성과 안전성을 강화한 통합형 보디프레임이 적용됐으며, 전방충돌경고·차선이탈경고·사각지대경고·후측방경고 시스템 등 첨단 안전시스템이 탑재됐다.

한국GM은 차량 가격을 기존 모델보다 최대 125만원 낮췄다. 낮은 가격으로 선전하고 있는 티볼리와 경쟁하기 위해서다. 트랙스의 국내 판매가격은 1.4 가솔린 터보 모델 1845만~2390만원, 1.6 디젤 모델 2085만~2580만원이다.

한국GM 관계자는 “사양면에서 우위에 있음에도 가격을 내려 티볼리 기본모델(자동 변속 기준)과의 가격 차이를 30만원 수준으로 줄였다”며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현재 월 800대 수준인 판매량을 4000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