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7주년' 비스트, 큐브와 계약만료…독자 회사 설립하나

입력 2016-10-16 17:28 수정 2016-10-16 17:28
데뷔 7주년을 맞은 그룹 비스트가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이 만료되면서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비스트는 15일자로 큐브엔터테인먼트와 7년 전속계약이 만료됐다. 업계 안팎에선 비스트가 재계약에 나설 지 새 둥지를 틀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일부에선 비스트는 재계약을 하지 않고 자신들이 직접 회사를 설립해 독자적으로 활동을 벌여나가기로 멤버들끼리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약을 하지 않고 독자적인 활동을 모색하기로 뜻을 모았다는 얘기다.

비스트는 2009년 10월14일 데뷔앨범 ‘비스트 이즈 더 비스트’를 발표하며 데뷔했고, 그로부터 이틀 후 데뷔음반 타이틀곡 ‘배드 걸’로 첫 음악방송 무대에 올랐다.

통상적으로 재계약에 대한 논의는 계약만료 6개월 전부터 시작하고 합의도 끝내지만, 비스트와 큐브엔터테인먼트는 16일까지 재계약을 맺지 않았다. 더욱이 멤버들도 16일 7주년 기념일을 맞아 각자의 SNS 계정에 올린 인사말을 통해서도 독자노선의 의중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