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삼성, 갤노트7 위기 극복할 수 있을 것"

입력 2016-10-16 17:52 수정 2016-10-16 21:31

지면 지면정보

2016-10-17A17면

싱가포르지 "내년 다시 부상"

미국 타임 "단종은 옳은 결정"
외신들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으로 발생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싱가포르 최대 신문 더스트레이츠타임스는 16일 ‘삼성은 갤럭시노트7 이슈로 비롯된 위기를 이겨낼 수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이 신문은 “삼성전자가 노트7 조기 단종으로 5조원이 넘는 손실과 함께 브랜드 이미지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면서도 “하지만 TV와 메모리반도체 사업 등에서 거둘 이익이 노트7으로 인한 손실을 메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삼성은 한국 최대 기업집단으로 중공업, 건설, 호텔 등 사업이 다각화돼 있어 이번 이슈가 그룹 전체에 위기를 불러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신문은 “이번 사태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의 커다란 후퇴를 초래하겠지만, 이 일을 잘 해결한다면 내년에 다시 떠오를 수 있을 것”이라는 시장조사업체 IDC의 타이 샤오한 시니어애널리스트의 말을 인용하며 기사를 끝냈다.

미국 타임지는 존 제이컵스 조지타운 경영대학원 교수가 기고한 ‘삼성, 기업을 살리기 위해 갤럭시노트7을 희생하다’는 칼럼을 실었다. 제이컵스 교수는 칼럼에서 “우리는 모든 기업이 실수한다는 걸 알고 있으며, 소비자 신뢰를 유지할 수 있을지 무너뜨릴 것인지는 기업이 이런 실수를 어떻게 다루는지에 달렸다”며 “삼성이 갤럭시노트7을 단종시킨 건 수십억달러의 비용이 들겠지만 옳은 결정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일은 2000년대 초반 미국에서 발생한 타이어업체 파이어스톤의 리콜사태를 떠올리게 한다고 밝혔다. 제이컵스 교수에 따르면 파이어스톤은 자사 타이어를 장착한 포드 익스플로러 차량의 전복 사태가 이슈화되자 빨리 문제 원인을 파악하려 힘썼다. 또 모든 타이어를 리콜하고 소비자에게 새 타이어를 제공했다. 그는 “큰 비용이 들었지만 파이어스톤은 20년가량 흐른 지금도 미국 시장에서 살아남았다”고 설명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