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0일 양재동 aT센터
국내 은행·보험·증권업계 29개 금융회사는 오는 19~20일 서울 양재동 aT센터 제2전시장에서 ‘100세 시대 금융박람회’를 연다.

이번 박람회는 소비자에게 금융 상식과 재무설계 노하우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초고령화 사회로의 진입을 앞둔 상황에서 각종 재테크 노하우를 제공해 노후 대비를 돕는다는 취지다.

각 금융사는 노후 준비와 관련한 금융상품과 재무컨설팅, 노화체험, 치매진단, 기초건강검진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전문가들을 초빙해 연금, 부동산, 보험 부문 세미나도 연다. 현장 경품 추첨을 통해 로봇청소기, 상품권 등의 경품을 증정한다. 박람회 홈페이지(www.100lifefair.co.kr)에서 온라인 사전 등록을 하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