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중국 차이나모바일, 일본 NTT도코모와의 전략적 제휴를 5년 연장하기로 했다. 5세대(5G) 이동통신 분야 등에서 협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KT는 지난 14일 부산에서 열린 전략적 제휴협정(SCFA) 제6차 총회에서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와의 제휴를 5년 연장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는 황창규 KT 회장, 상빙 차이나모바일 회장, 요시자와 가즈히로 NTT도코모 사장 등 3개사 최고경영자(CEO)가 모두 참석했다. 제휴 연장으로 이들 3개사는 2022년 1월까지 협력 관계를 유지하게 된다.

2011년 KT 주도로 설립된 SCFA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통신회사 간 전략적 협의체다. 동북아 3국을 대표하는 KT와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는 지난 5년간 네트워크, 로밍, 콘텐츠, 사물인터넷(IoT), 마케팅 등의 분야에서 협업해왔다. KT 관계자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으로 이어지는 ‘올림픽 특수’를 활용해 5G 교류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