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비자 신청때 '안경 벗은 사진' 내야

입력 2016-10-16 18:42 수정 2016-10-17 01:35

지면 지면정보

2016-10-17A31면

국무부, 내달 1일부터 시행

안면 인식 정확도 제고 차원
앞으로 미국 비자를 발급받으려면 비자를 신청할 때 반드시 안경을 쓰지 않은 사진을 제출해야 한다.

미국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11월부터 비자나 여권 신청서를 접수할 때 안경을 쓰고 찍은 사진은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근 세계적으로 테러 위협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안면 인식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조치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국무부는 “안경이 위장이나 위·변조에 활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 늘 제기돼 왔다”며 “다만 안과 수술을 받았거나 긴급한 건강상 이유로 안경 착용이 불가피한 때에는 반드시 진단서나 의사 소견서를 첨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다음달 1일부터 시범기간을 거친 뒤 12월1일부터 본격적으로 새 제도를 도입할 방침이다. 자세한 사진 규정은 국무부 웹사이트(travel.state.gov/content/visas/en/general/photos.html)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