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회고록' 논란…이정현 "文 정부 일 못하게" vs 이재명 "기권 옳은 결정"

입력 2016-10-16 15:06 수정 2016-10-16 15:06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16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 대해 "북한 당국에 물어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찬성 여부를 결정한 사람들은 다시는 이 정부에서 일할 수 없도록 국민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서울 양천구 목동운동장에서 열린 제34회 대통령기 이북도민 체육대회 축사에서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 우리나라 대통령과 대통령 비서실장, 국가정보원장, 그리고 여기에 관계된 장관들이 찬성할 것인가, 반대할 것인가를 북한 당국에 묻고 북한이 반대하니 기권했다는 기가 막힌 소식을 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2007년 노무현 정부 당시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기권하게 된 배경을 기술한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을 언급한 것이다.

반면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 인권결의안 기권에 대한 결정은 옳은 선택이었다"고 주장했다. 종북몰이를 정면 돌파해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교류협력 시대를 열어나가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 시장은 "집권여당 이정현 대표가 '북한 내통' 등 익숙한 '종북몰이' 정치놀음을 시작했다"며 "(2007년 기권 결정은) 남북화해와 평화통일의 동력을 이어가려는 국익 차원의 올바른 결정이었고 외교적 성과로 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남북 관련 사안 판단을 위해 북한 입장을 조회한 것이 '내통'이라면 북한과 아무 관계 없는 유신헌법 만들면서 북한에 통보한 박정희 정권은 그야말로 '북한결재'를 받은 것"이라며 "돈을 주고 북한에 총격도발 부탁한 새누리당은 '반역집단'"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