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73명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을 주도한 전국경제인연합회의 해체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17일 대표 발의한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 의원 가운데 상당수 분이 연락이 와서 발의에는 참여하지 않지만 본회의에 상정되면 찬성 표결을 하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결의안 서명에는 정의당 의원 6명 전원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55명, 국민의당 9명 등 야3당에서 70명이 이름을 올렸다. 야당 성향 무소속 김종훈·유종오 의원도 서명했다. 새누리당에선 '비박계' 김용태 의원이 유일하게 참여했다.

결의안은 발의 후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 넘겨져 지난 12일 더민주 이언주 의원이 냈던 같은 내용의 결의안과 병합하는 절차를 거친 후 연말 본회의에 상정될 전망이다.

정무위는 여소야대로, 법안소위는 여야 동수로 구성돼 있으나 소위원장은 국민의당이 맡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