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다우지수'로 개발된 KTOP30지수 구성종목에서 삼성중공업이 빠지고 유한양행이 새로 편입된다.

한국거래소 주가지수운영위원회는 KTOP30 지수에 대한 정기리뷰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종목 교체 예정 일자는 10월 31일이다.

KTOP30은 시장 대표지수로 활용돼 온 코스피지수가 '한국 경제의 성장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반영해 지난해 7월 개발한 지수다. 한국 증시와 경제를 대표하는 초우량 종목 30개로 구성돼있다.

거래소는 매년 한 차례 개최하는 정기리뷰에서 경제대표성, 시장대표성, 투자자 접근성, 지속성장성, 지수영향도 등 5가지 심사기준을 적용해 구성 종목 교체 여부를 결정한다.

KTOP30지수는 지난해 9월부터 이달 7일까지 약 1년간 수익률이 20.66%를 기록했다. 이는 코스피(7.29%)나 코스피200(13.29%)보다 높은 것이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