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보호무역 조치, 금융위기 이후 2배 급증"…현대경제硏

입력 2016-10-16 11:46 수정 2016-10-16 11:46
한국에 대한 중국과 미국의 보호무역 장벽이 강화되고 있다. 중국의 보호무역 조치는 금융위기 이후 두 배 급증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이 16일 발표한 '미 중의 대 한국 보호무역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위기 이후인 2009~2016년 중국의 보호무역 건수는 1675건이었다. 이는
2000~2008년 건수인 814건 보다 2배 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같은 기간 미국의 대 한국 보호무역 조치 건수는 2573건에서 2797건으로 증가했다. 증가 폭은 크지 않지만 보호무역 조치 건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중국 모두 기술장벽(TBT)과 위생 및 검역(SPS), 반덤핑, 통관거부 조치를 중심으로 보호무역이 확대되고 있다.

미국의 대 한국 기술 장벽 통보 건수 비중은 2009~2016년 전기·전자가 24%로 가장 높았고 식약(17.5%), 자동차(15.1%)가 뒤를 이었다. 중국도 같은 기간 전기·전자가 15.9%로 가장 많았고 기계(14.5%), 자동차(13.4%)의 순이었다.

위생 및 검역 통보 건수는 미국과 중국 모두 90% 이상이 식품·의약품에 집중됐다. 반덤핑 조치는 미국은 철강 및 철강제품이, 중국은 화학제품에 대한 규제가 많았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2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