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7 블랙오닉스. (사진=삼성전자 제공)

정부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발화 원인에 대한 조사를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조사는 정부와 삼성전자가 '투트랙'으로 진행한다.

16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은 지난 13일 국가기술표준원의 의뢰를 받아 갤노트7 발화 원인 분석에 들어갔다.

KTL은 국내에서 발화 사고가 발생한 갤노트7 4∼5대를 집중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에서 새 갤노트7 발화 사고에 대한 소비자 제보는 5건이다. 삼성전자는 해당 기기들을 대부분 수거해 KTL에 전달했다.

KTL은 발화 원인을 배터리 설계 결함으로 한정하지 않고 X레이, CT(컴퓨터단층촬영) 등 첨단 방식을 동원해 면밀히 검사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