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의 외교·국방 수뇌부가 다음 주 북한의 5차 핵실험 한 달여 만에 연쇄회담을 열어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외교·군사적 대응방안을 협의한다.

이번 회담에서는 북한의 핵 위협에 맞서 미국이 한국에 제공하는 '확장억제' 조치가 구체화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정부 관계자는 16일 "한미 양국은 미국 워싱턴DC에서 오는 19일 외교·국방장관(2+2) 회의에 이어 20일 양국 국방장관이 참가하는 안보협의회(SCM)를 개최해 대북 공조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만남은 북한의 5차 핵실험으로 한반도 긴장 수위가 최고조에 이른 시점에 잇달아 열려 특별한 의미를 갖게 됐다.

이번 SCM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한 미국의 확장억제 제공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일각에서는 미국의 전술핵무기를 한반도에 재배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끊임없이 나오지만, 이번 회의에서 이같은 방안이 거론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전술핵 재배치 방안보다는 미국이 광범위한 파괴력을 갖춘 전략무기를 북한에 대해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는 잠재력을 보다 현실화하는 방식으로 군사적 압박 수위를 높일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이번 SCM에서는 미국의 전략무기를 한반도에 상시적으로 배치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