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의 향기]

한국 온 '메이드 인 이탈리아' 여성복 안토넬리

입력 2016-10-16 14:27 수정 2016-10-16 14:27

지면 지면정보

2016-10-17E10면

호림아트센터서 한국 진출 설명회
현대백화점에 첫 매장 열어

이탈리아 브랜드 ‘안토넬리’가 지난 6일 서울 도산대로 호림아트센터에서 한국 시장 진출 설명회를 열었다. 안토넬리는 지난 9월29일 서울 압구정동 현대백화점 본점에 첫 한국 매장을 냈다.

안토넬리는 1950년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출발한 여성복 브랜드다. 주로 현대적이고 부드러운 디자인의 제품이 많다. 이탈리아, 벨기에, 독일 등에 있는 500여개 편집숍에 입점해 있다.

주요 타깃 소비자는 30~40대 여성이다. 2016년 가을·겨울 시즌 기준 제품 가격대는 코트 160만~280만원, 재킷 110만~180만원, 가죽·퍼 제품 450만~650만원, 드레스 80만~110만원 정도다.
이번 설명회에서 안토넬리는 2016 가을·겨울 컬렉션 제품을 소개하고 브랜드 정체성을 설명했다.

안토넬리 관계자는 “모든 제품을 이탈리아에서 제작하고 있어 디자인이 섬세하고 품질이 탁월하다”며 “고급 소재에 수공예로 장식한 제품이 많다”고 전했다. 또 “제품 가격대는 질샌더와 마르니 사이에 있고, 소비자 연령대는 파비아나 필리피와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안토넬리는 앞으로 국내 백화점 매장을 늘려갈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안토넬리 매장에서는 2016 가을·겨울 컬렉션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안토넬리는 한국 시장 진출을 기념해 매장 방문객을 대상으로 인스타그램 이벤트 등 행사를 열고 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