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철 하나은행 초대 회장이 지난 14일 별세했다. 향년 79세.

고(故) 윤 전 회장은 1937년 경남 거제에서 출생해 거제 하청고와 부산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1960년 농협은행에 입행했다. 1962년 한국경제인협회(현 전국경제인연합회)를 거쳐 1965년 국내 최초의 민간 주도 금융회사인 한국개발금융 창립 멤버로 참여했다. 하나은행의 전신인 한국투자금융 전무를 거쳐 1985년 한국투자금융 회장 자리에 올랐다. 이때부터 2004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서 퇴임할 때까지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를 역임했다.

1991년 하나은행 초대 은행장을 맡다가 1997년부터 2001년까지 하나은행 초대 회장을 맡았다. 단자회사인 한국투자금융을 하나은행(현 KEB하나은행)으로 전환시켜 국내 4대 시중은행으로 성장시키는 토대를 만들었다.
하나은행 회장에서 물러난 2001년부터는 3년간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맡았다. 30년간 금융회사 CEO 자리에 있으면서 대통령표창(1996), 한국경영인대상(1997), 참경영자상(2003) 등을 받았다.

2004년 우리금융지주 초대 회장에서 물러난 후에는 금융과 재무 전문가를 키우는 한국자산관리사(FP)협회장을 맡아왔다. “경영 자원 중에서 사람이 으뜸”이라며 인적 자본을 항상 강조했다. ‘단기금융시장과 투자금융회사의 발전방향’ ‘금융은 사람이다’ 등의 저서도 남겼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정희 씨와 재영·혜원·혜경·혜준 씨 등 1남 3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 발인은 18일 오전 9시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