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노조 63% 찬성으로 임금협상 타결

입력 2016-10-15 00:54 수정 2016-10-16 12:36
현대자동차 노조가 기본급 7만2000원 인상 등을 포함하는 임금협상 2차 잠정합의안을 통과시켰다.

현대차 노조는 14일 전체 조합원 5만179명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한 결과, 투표자 4만5920명(투표율 91.51%) 가운데 2만9071명(63.31%)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밝혔다.

올해 임협이 5개월 넘는 장기 교섭에다가 24차례에 이르는 노조의 줄파업으로 교섭과 파업을 더 끌 수 없을 것이라는 점에서 가결은 예상됐다.

노사는 앞서 지난 12일 27차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7만2000원 인상(기존 개인연금 1만원 기본급 전환 포함), 성과급 및 격려금 350% + 33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50만원, 주식 10주 지급, 조합원 17명 손해배상 가압류 철회 등에 잠정 합의했다.

1차 잠정합의안 대비 임금 부문에서 기본급 4000원과 전통시장 상품권 30만원 등을 추가 지급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ia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