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가 운영하는 개인별 세금우대 정보 조회 전산 시스템에 장애가 발생해 세금우대 예금·적금 등 상품에 가입하려던 금융소비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은행연합회와 한국신용정보원이 함께 사용하는 세금우대저축 한도관리 시스템 전산에 오류가 발생했다. 폐점시간까지 시스템을 복구하지 못해 은행, 증권사, 보험사, 제2금융권 등 영업점에서 세금우대저축 등 관련 상품에 가입하려던 금융소비자들이 발길을 돌렸다. 개인이 해당 금융사와 다른 곳에서 받은 세금 감면 혜택을 통합 조회할 수 없어 상품 가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인터넷·모바일 뱅킹을 이용해 상품에 가입하려던 은행 이용자들도 불편을 겪고 있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빠른 시일내 시스템을 복구해 불편을 최소화 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