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울산지사, 원유배관 교체중 폭발…1명 사망·5명 부상

입력 2016-10-14 17:54 수정 2016-10-14 17:54
14일 오후 2시 35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한국석유공사 울산지사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김모 씨(45)가 숨지고 최모 씨(58) 등 5명이 부상했다.

부상자 중 최씨 등 2명은 생명이 위독하다. 사상자들은 협력업체 근로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김씨 등이 원유배관을 옮기는 작업에 투입된 가운데 배관이 폭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노후 배관 교체 작업을 하다가 폭발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경찰은 목격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현장 감식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