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야구 스트라이크존을 운영하는 뉴딘콘텐츠(대표 김효겸·사진 왼쪽)는 14일 대전 골프존 조이마루에서 전 메이저리거 박찬호와 한국 야구산업 발전 및 유소년 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양측은 유소년 야구 대회 지원과 캠프 개최, 소외 계층의 야구 참여 기회 확대, 훈련용 야구 시뮬레이션 시스템 개발 등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뉴딘콘텐츠는 이번 협약을 통해 야구 선수 출신을 직원으로 채용하는 등 스포츠인의 사회 진출을 적극 돕기로 했다. 아울러 박찬호 선수 기념관에 스트라이크존 시스템을 설치하는 등 야구와 관련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박찬호는 “야구라는 매개체로 이웃을 위한 나눔을 실천할 수 있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효겸 뉴딘콘텐츠 대표는 “이번 협약이 스크린야구는 물론 야구산업 발전에 시너지를 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트라이크존은 골프존유원그룹 계열사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