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000명당 의사 수 OECD 꼴찌

입력 2016-10-14 17:51 수정 2016-10-14 21:54

지면 지면정보

2016-10-15A8면

복지부 국감, 2.2명 불과
한국 의사 수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OECD 국가의 의사 수 비교’ 자료에 따르면 2014년 기준 한국의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는 2.2명으로 집계됐다. 28개 회원국 중 멕시코와 함께 꼴찌다. OECD 평균인 인구 1000명당 3.3명보다 1.1명이 적다.

OECD 중 의사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된 국가는 오스트리아로 인구 1000명당 5.1명으로 나타났다. 노르웨이(4.4명), 독일·스웨덴·스위스(4.1명)가 그 뒤를 이었다. 미국은 2.6명, 일본은 2.4명이었다.

한국의 수치는 한의사가 포함된 것으로, 한의사를 제외하면 한국 의사 수는 인구 1000명당 1.89명 수준이다.

시·도별로는 서울이 2.82명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으로 광주 2.34명, 대전 2.27명, 대구 2.22명, 부산 2.20명 순이었다. 의사가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으로 0.76명에 불과했다. 경북 1.30명, 울산·충남 1.44명, 경기 1.49명 등도 적은 편에 속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