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왼쪽)이 14일 현대부산신항만 을 방문해 한진해운 대체선박인 현대포워드호에서 선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격려했다.

현대상선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