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이어 공무원 특혜 대출 논란에 '골머리'
농협은행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이어 일부 공무원에게도 특혜성 저금리 신용대출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면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농협은행은 14일 설명자료를 내고 “특혜라고 지적된 연 1%대 신용대출 상위 100명 중 65건의 ‘5급 신규 임용 사무관 단체대출’은 우량 고객 선점을 위한 영업전략”이라고 밝혔다. 이어 “연 1% 미만 대출은 정부지원 학자금 등 정책자금을 많이 취급하는 농협은행의 특수성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3일 국정감사에서 올 8월 기준 상위 100위 안에 드는 농협은행의 저리 대출자 가운데 94명이 공무원과 공기업 인사라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하로 다른 시중은행이 대기업 등 우량 거래처 직원에게 해준 특판 대출도 연 1%대인 사례가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농협은행은 당장 공공영업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정부와 공공기관에 대한 영업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농협은행은 기업금융 부문의 열세에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부문 실적에서 우위를 점해 신한·국민·KEB하나·우리은행 등 4대 시중은행과 경쟁하고 있다. 중앙과 지자체 공무원, 교사 중 상당수가 농협은행을 통해 월급을 받고 있다.

당장 올 연말께 이뤄지는 80조원 규모의 70여개 광역·기초자치단체 금고은행 입찰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농협은행은 70여곳 중 경기도를 포함에 60여곳의 금고은행을 맡고 있다. 경기도 등과 같은 대형 거래처를 놓치면 공무원 등 고객 상당수가 이탈할 수 있다.

강화된 은행법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 때문에 적극적인 영업과 마케팅에 나설 수 없다는 점도 부담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저리 대출 논란이 커지면 은행에 대한 신뢰 자체가 떨어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특혜에 대한 오해가 빨리 풀리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