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서 밝혀

문재인 측 "남북대화 통해 개선 취지"
노무현 정부가 2007년 유엔총회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기권을 최종 결정하기에 앞서 북한에 직접 의견을 물어봤다고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이었던 송민순 북한대학원대 총장이 밝혔다.
송 총장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비핵화와 통일외교의 현장》에서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 40여일 뒤 이뤄진 표결과 관련한 정부 수뇌부의 결정 과정을 소개했다. 책에 따르면 2007년 11월18일 결의안과 관련한 노무현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은 “북한 의견을 직접 확인해보자”고 제안했다.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은 김 원장의 견해를 수용했다.

송 총장은 이틀 뒤 북한의 입장을 백종천 당시 청와대 안보실장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북한은 “북남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를 초래할 테니 인권결의 표결에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하기 바란다. 남측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는 답변을 전해왔다. 고민하던 노 대통령은 결국 기권을 결정했다고 송 총장은 전했다.

이를 놓고 논란이 일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14일 “북한 인권문제도 남북 간 직접 대화를 통해 개선하도록 권고하고 유도하자는 취지에서 논의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