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원회 의장(사진)은 14일 “국회의장이 여야 간 논란이 있는 법인세법 개정안 등에 대해 예산 부수법안 지정을 시사하고 있는 점을 상당히 우려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국회의장은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중립적으로 국회를 운영해 줄 것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야당이 발의한 법인세 인상 법안의 예산 부수법안 지정과 관련, 최근 기자들과 만나 “법과 원칙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