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의원, 유은혜 의원 '비하' 발언으로 제소 당해 …더불어민주당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

입력 2016-10-14 16:39 수정 2016-10-14 16:39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전날 국정감사장에서 당 소속 유은혜 의원에 대해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송기헌 원내부대표와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이날 당 소속 의원 전원이 서명한 징계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국민의당 역시 동참 의사를 밝혔지만 국감 일정 등으로 서명취합을 하지 못해 당장은 참여하지 못했다.

이들은 징계안에서 "한선교 의원의 발언은 당사자가 여성이라는 이유로 비하하는 성희롱적 발언으로 상대방에게는 모멸과 수치심을 유발한다" 면서 "국회법에 따른 징계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10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493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