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송영 씨, 지병으로 별세

입력 2016-10-14 15:56 수정 2016-10-14 17:26
소설가 송영 씨가 지병인 식도암으로 투병하다 14일 오전 5시쯤 분당 제생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6세.
전남 영광에서 태어난 고인은 한국외국어대를 졸업하고 1967년 계간 창작과비평 봄호에 단편 ‘투계’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이후 폐쇄된 공간에 갇힌 인물들의 삶과 의식에 대한 빈틈없는 묘사로 주목받았다.

1970년 창비 가을호에 발표한 중편 ‘선생과 황태자’는 작가의 자전적 체험을 녹인 대표작으로, 세계의 거대한 벽에 부딪혀 좌절한 인간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린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소설집 선생과 황태자를 비롯해 땅콩껍질 속의 연가 지붕 위의 사진사 비탈길 저 끝방 발로자를 위하여 새벽의 만찬 등의 작품을 남겼다. 특히 중편 ‘북소리’와 ‘중앙선 기차’는 중국과 북한의 문예지에 소개됐고, 여러 작품이 영어로 번역돼 미국 문학지에도 실렸다. 음악과 바둑에도 조예가 깊어 음악 산문집 무언의 로망스, 송영의 음악여행 등을 펴냈다.

유족으로는 부인 박영란 씨와 아들 시원 씨(미래에셋생명보험 직원)가 있다. 빈소는 성남장례식장 5호실(031-752-0404). 발인은 17일 오전 9시, 장지는 영생-하늘누리추모원.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